홈 > 게시판
   
  [푸른영상] 12월 다큐보기 "소성리"
  글쓴이 : 푸른영상     날짜 : 18-01-10 03:04     조회 : 281    
  트랙백 주소 : http://docupurn.jinbo.net/docu/bbs/tb.php/about5/20693

안녕하세요 푸른영상입니다.
또 다시 다큐보기 홍보 글을 올리게 되는 시기가 되었습니다.
1개월이 정말 빨리 지나가네요 ;;;
올 1년은 정말로 많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1개월 1개월이 더 빠르게 지나가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올해 가장 큰 일은 역시 대통령 탄핵으로 정권이 바뀐 일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권이 바뀌어도 국가폭력은 계속 되고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만드는 저희들이 더욱 분발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드로 인한 국가폭력을 이야기 하고 있는
 박배일 감독의 “소성리”를 2017년 마지막 다큐보기 상영작으로 선정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많은 이야기를 하면 좋겠습니다.

때: 2017년 12월 29일 금요일 19시 30분
 곳: 푸른극장(푸른영상- 보라매로 7길 2, 청강빌딩 3층- 안 위치)
문의: 02-823-9124


“소 성 리” 작품정보

2017 | Documentary | Color |89min

-시놉시스

쏟아질 것 같던 별이 해가 뜨며 사라지고, 등 굽은 의선이 유모차에 의지해 마당을 느린 걸음으로 돈다. 순분은 깨를 심고, 밭에 난 풀을 뽑고, 감자를 캐며 하루 종일 땀을 흘린다. 금연과 상희는 작은 수풀이 만들어낸 그늘에 앉아 중참을 먹으며 까르르 이야기를 나눈다. 회관에서는 여럿이 둘러앉아 밥을 먹고, 화투를 치고, 새근새근 낮잠을 청한다. 어제와 다르지 않은 소성리의 하루가 그렇게 흘러간다.
세 살배기 아들을 마음에 묻은 금연, 잃어버렸던 이름을 찾기 위해 가부장제와 싸웠던 순분, 지독히 가난했음에도 나눔을 즐겼던 의선의 희로애락이 산과 숲으로 삼연한 소성리에 고스란히 배어있다. 6.25 전쟁 당시 인민군이 빵을 팔았던 마을회관과 한국군이 주민들을 학살했던 마을 입구, 그 시체를 파묻었던 계곡은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상흔이다. 마을 사람들은 질곡의 역사와 고단한 삶을 부둥켜안고 서로의 일상을 지탱하며 살았다.
2017년 4월 26일, 소성리는 경찰의 군홧발과 미군의 비웃음으로 사드가 배치되며 평화로웠던 일상이 무너졌다. 전쟁을 막겠다고 들어온 사드는 소성리를 전쟁터로 만들어버렸다. 소성리 주민들은 자신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오늘도 아스팔트 도로 위에 눕는다.

-연출의도

소소하게 농사를 지으며 호사스럽지는 않지만 평온한 일상이 이어지던 소성리에 사드가 배치되면서 마을이 전쟁터가 되었다. 긴장 속에 하루하루를 보내는 주민들은 마음 속 깊이 싸매고 있던 감각의 봉인이 해제됐다. 전쟁을 경험하고 이후 지독한 가난을 겪으며 빨갱이 프레임 속에서 평생을 숨죽인 채 살았던 소성리 주민들, 그들에게 ‘전쟁’과 ‘안보’는 ‘공포’의 다른 이름이다. ‘사드’는 소성리 주민들에게는 나라를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기억 속 봉인 돼 있던 전쟁 시절로 돌아가게 만드는 문이었다. 그 문은 전쟁 이후 가난과 불안을 재 감각하게 하는 무서운 통증의 시작이다. 한동안 꾸지 않았던 죽음에 대한 악몽을 다시 꾸게 만드는 고통이다.
영화는 평화로운 일상 속에 새겨진 개인의 삶과 전쟁의 상흔을 따라간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침묵하며 평생을 살아왔던 이들의 마음 속 풍경을 들여다보고, 평화를 바라는 그들의 의지를 담담히 담는다.

-staff

출연 김의선, 도금연, 임순분
 촬영 박배일, 권영창, 최승철
 편집 박배일
 음악 아완
 음향 김병오, 정성환
 색보정 임학수
 출력 최현아
 조연출 권영창
 프로듀서 주현숙
 제작 오지필름

연출 박배일
2010 <잔인한 계절>
2011 <나비와 바다>
2013 <밀양전>
2014 <밀양아리랑>
2016 <깨어난 침묵>


   

서울시 동작구 신대방 2동 343-5 청강빌딩 3층 T:823-9124 F:823-9125 E-mail: docupurn골뱅이docupurn.org a